크라코프 가이드

크라코프 시내 가이드

Words simply fail to describe the drop dead beauty of Krakow (Cracow), Poland’s biggest draw card and tourist magnet. Being the royal capital for 500 years Krakow has always been Poland’s main centre of scientific, cultural and artistic life. The city absorbed so much history and attracted so many artistic talents that is became the jewel to the Polish crown. In Krakow you can find the greatest gems of Gothic and Renaissance architecture which luckily escaped from serious damage during World War II. The Main Market Square, the Wawel Royal Castle, the Barbican Fortress, the gothic St Mary's Basilica, the trade pavilions of the Cloth Hall and the historical Jewish city of Kazimierz are some of the city’s highlights. In 1978 Krakow's historic centre was included in the list of World Heritage Sites but does not mean Krakow has turned solely into an open air museum. The city is vibrant and cosmopolitan and you won’t find any other World heritage Site boasting such a crazy high number of bars and pubs. When being in Krakow you will be dazzled by the huge number of historical buildings and monuments and you will certainly need a break after such an overkill of cultural highlights in one of Krakow’s pubs. Many buildings date back to the 13th century when the city was rebuilt after being completely devastated to the ground by the invasions of central Asian Tartars. Krakow's most glorious period was during the mid-14th century when King Kazimierz the Great commissioned many of the city's finest buildings. In that period also the Jagellonian University was founded in order of the king, which was the second university to be established in central Europe after Prague's Charles University.
크라코프의 중심은 Wawel 로얄 성처럼 동화지만이 도시의 가장 큰 매력은 올드 타운에 확실히 자리잡고 있습니다. 여기 웅장한 고딕 양식의 교회와 국가의 가장 큰 메인 시장 광장 (Rynek Główny)를 복용 숨을를 찾을 수 있습니다. 세계 대전 중 유대인의 비극을 반영 자사의 사막 회당있는 옛 유대인 분기 Kazimierz은 모든 방문객이 영향을받지 않을 떠날 것이다. 왕 Kazimierz, 이름을 따서이 지역은 14th 세기부터 유대인들에게도 안성맞춤이었습니다. 그것은 별도 폴란드어 마을로 시작했지만 서서히 전통적인 유대인 분기에 양도되었습니다. 20th 세기 Kazimierz의 시작 부분에서 중부 유럽의 선도적인 유대인 정착민 중 하나가되었습니다. Kazimierz 주위를 산책하면서 스티븐 스필버그의 오스카 영화 쉰들러의리스트를 수여 본 사람은, 영화 위치의 많은 인식합니다. 독일 산업 자본가 오스카 쉰들러는 현지 공장에서 그들을 고용하여 아우 슈비츠의 멸망 캠프에 수출하는 것이 더 1000 유대인보다 못했습니다. 지금은 폐쇄 쉰들러의 공장은 여전히​​ 서있다. 크라코프 이외의 가장 인상적인 여행은 아우 슈비츠 - Birkenau에서 과거 나치 박멸 캠프 (OSwiecim의 마을에서, 크라코프에서 81 km 서쪽 약)의 방문이 될 것입니다. 유대인 비극 외에, 크라코프는 가장 유명한 좋아하는 아들 후반 교황 요한 바오로와 영원히 연결됩니다. 카롤 Woytya는 Wadowice 마을에서 멀지 않은 크라코프에서 태어났다. 곧 교황 선출되고 이후 교황의는 소련가 설정한 정부에 반대로 국가를 단합 것이다 1979에서 폴란드에 획기적인 여행을했다. 공산당 때문에 그 왕실의 뿌리, 지적 야망과 카톨릭 허세 때문에 어쨌든 도시를 좋아한 적이 없어.

즐겨 찾기이

Follow Us

저작권 © 2015, 슬라브 친구들. 바탕 화면보기 | 모바일보기